카테고리 보관물: 독서록

어린왕자

이 책은 누구나 아는 ‘코끼리를 삼킨 보아 뱀’ 그림으로 시작한다. 나는 책을 읽고 원시림에서 일어날 일을 상상하며 그림을 그리지만, 어른들은 이를 단순히 ‘모자’로 치부하며 쓸데없는 짓은 하지 말라고 타박한다. 나는 그렇게 어른들의 세계에 익숙해지던 중 -그렇다고 완벽한 어른이 된 것은 아니다. 똑똑해 보이는 사람을 보면 보아 뱀 그림을 제대로 볼 수 있는지 확인해보았으니- 사하라 사막에서 어린 왕자를 만난다. 어린 왕자는 대뜸 양 한 마리를 그려줄 것을 요구하는데, 코끼리를 삼킨 보아 뱀을 그려주자 단번에 보아 뱀 그림이라는 것을 알아차린다. 나는 갖가지 양을 그려주지만 어린왕자는 여러 이유를 들며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다. 결국 나는 구멍 뚫린 상자를 그려주며 이 안에 네가 원하는 양이 있다고 말하는데, 어린 왕자는 매우 흡족해한다. 이렇게 나와 어린 왕자는 만나게 된다. 어린 왕자는 어떻게 코끼리를 삼킨 보아 뱀 그림을 단번에 알아차리고, 상자 그림에 만족해할 수 있을까. 그는 혼자서는 이해하지 못하는, 그런 멍청한 어른이 아니기 때문이다. 모자처럼 보이는걸 모자로만 인식하지 않고, 본인이 상상하는 그 양이 상자 속에 있다고 맘껏 생각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말이다. 어린 왕자의 별, 소행성 B612에는 장미꽃이 한 송이 있다. 이 장미꽃은 최대한 꾸밀 수 있을 만큼 치장한 후 해가 떠오르는 바로 그 시간에, 자신의 아름다움이 가장 눈부시게 빛날 때, 피어올랐다. 어린왕자의 꽃은 까다로웠고 허영심이 강했다. 본인을 한껏 치장해놓고도 헝클어졌다 말하고, 해와 같이 태어났다 말하고, 자신의 가시 네 개가 자신을 완벽히 보호해 줄 것이라 생각했다. 또한 어린 왕자에게 바람막이와 덮개를 요구하기도 했다. 어린 왕자는 꽃을 좋아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꽃을 믿지 못하고 미워하게 되었다. 어린 왕자는 별을 떠나기로 마음먹고 자기 별을 깨끗이 청소했다. 별을 떠나올 때, 꽃은 정말 사랑했다고, 본인의 잘못이지만 어린 왕자도 어리석었다며 어린 왕자의 행복을 빌어준다. 후에 어린 왕자는 꽃을 떠올리며 이런 말을 한다. ” 내 꽃은 내 별을 향기롭게 만들었지만, 나는 그것을 즐길 줄 몰랐어. 나는 그때 아무것도 이해하지 못했던 거야. 나는 그 꽃이 하는 말을 듣고 판단할 것이 아니라 그 꽃이 하는 행동으로 판단해야 했어. 그러니까 그렇게 도망치지 말아야 했어. 그렇게 투정을 부린 것은 나를 좋아하기 때문이라는 걸 알아차려야 했어. 그 얕은꾀 뒤에 사랑이 숨어 있다는 갈 눈치챘어야 했는데. 그때 나는 너무 어려서 그 꽃을 사랑할 줄 몰랐던 거야. ” 이 장면이 나에게 가장 인상 깊었던것같다. 솔직히 말해서 이렇게 긴 어린왕자 책을 본 적이 없는데 이렇게 긴 책이라도 관심을 갖고 보니 저렇게 마음에 와 아는 ‘코끼리를 삼킨 보아 뱀’ 그림으로 시작한다. 나는 책을 읽고 원시림에서 일어날 일을 상상하며 그림을 그리지만, 어른들은 이를 단순히 ‘모자’로 치부하며 쓸데없는 짓은 하지 말라고 타박한다. 나는 그렇게 어른들의 세계에 익숙해지던 중 -그렇다고 완벽한 어른이 된 것은 아니다. 똑똑해 보이는 사람을 보면 보아 뱀 그림을 제대로 볼 수 있는지 확인해보았으니- 사하라 사막에서 어린 왕자를 만난다. 어린 왕자는 대뜸 양 한 마리를 그려줄 것을 요구하는데, 코끼리를 삼킨 보아 뱀을 그려주자 단번에 보아 뱀 그림이라는 것을 알아차린다. 나는 갖가지 양을 그려주지만 어린왕자는 여러 이유를 들며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다. 결국 나는 구멍 뚫린 상자를 그려주며 이 안에 네가 원하는 양이 있다고 말하는데, 어린 왕자는 매우 흡족해한다. 이렇게 나와 어린 왕자는 만나게 된다. 어린 왕자는 어떻게 코끼리를 삼킨 보아 뱀 그림을 단번에 알아차리고, 상자 그림에 만족해할 수 있을까. 그는 혼자서는 이해하지 못하는, 그런 멍청한 어른이 아니기 때문이다. 모자처럼 보이는걸 모자로만 인식하지 않고, 본인이 상상하는 그 양이 상자 속에 있다고 맘껏 생각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말이다. 어린 왕자의 별, 소행성 B612에는 장미꽃이 한 송이 있다. 이 장미꽃은 최대한 꾸밀 수 있을 만큼 치장한 후 해가 떠오르는 바로 그 시간에, 자신의 아름다움이 가장 눈부시게 빛날 때, 피어올랐다. 어린왕자의 꽃은 까다로웠고 허영심이 강했다. 본인을 한껏 치장해놓고도 헝클어졌다 말하고, 해와 같이 태어났다 말하고, 자신의 가시 네 개가 자신을 완벽히 보호해 줄 것이라 생각했다. 또한 어린 왕자에게 바람막이와 덮개를 요구하기도 했다. 어린 왕자는 꽃을 좋아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꽃을 믿지 못하고 미워하게 되었다. 어린 왕자는 별을 떠나기로 마음먹고 자기 별을 깨끗이 청소했다. 별을 떠나올 때, 꽃은 정말 사랑했다고, 본인의 잘못이지만 어린 왕자도 어리석었다며 어린 왕자의 행복을 빌어준다. 후에 어린 왕자는 꽃을 떠올리며 이런 말을 한다. ” 내 꽃은 내 별을 향기롭게 만들었지만, 나는 그것을 즐길 줄 몰랐어. 나는 그때 아무것도 이해하지 못했던 거야. 나는 그 꽃이 하는 말을 듣고 판단할 것이 아니라 그 꽃이 하는 행동으로 판단해야 했어. 그러니까 그렇게 도망치지 말아야 했어. 그렇게 투정을 부린 것은 나를 좋아하기 때문이라는 걸 알아차려야 했어. 그 얕은꾀 뒤에 사랑이 숨어 있다는 갈 눈치챘어야 했는데. 그때 나는 너무 어려서 그 꽃을 사랑할 줄 몰랐던 거야. ” 이 장면이 나에게 가장 인상 깊었던것같다. 솔직히 말해서 이렇게 긴 어린왕자 책을 본 적이 없는데 이렇게 긴 책이라도 관심을 갖고 보니 저렇게 마음에 와 닿는 말도 있고 어린왕자가 어리다고 나와 있지만 마음과 생각이 어리지 않은 성숙한 그런 모습이 보이는게 어떤 편으로는 멋있어보이고 약간의 감동을 받을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독후감 오체불만족

‘장애인이니깐 할 수 없어’ 이런 장애인에 대한 편견은 우리 사회에서 빈번하다. 장애인도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인간의 최소한의 대우조차 하지 않는 사람도 있어 우리 사회의 문제점 중 하나이다. 또한 우리는 흔히 외모를 척도로 세상을 살아가고 있다. 이같이 살기에는 힘든 현실이다. 이렇게 장애인에 대한 사회의 곱지 못한 시선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살아가는 청년이 있다, 바로 오체불만족의 저자인 ‘오토다케 히로타다’ 이다. 오체불만족의 저자 오토다케 히로타다는 태어나면서 팔다리가 없는 상태였다. 그러나 지금은 와세다 대학의 정경학과에 입학하여 공부를 하고 있고, “마음의 장벽 허물기”라는 운동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이 책을 읽고 단순히 아, 이런 장애인들도 열심히 삶을 살았는데 나는 몸도 온전하니 더욱 힘써야 겠다. 라는 생각을 하게되었다. 오토다케는 어려서부터 “장애”라는 것을 인식하지 않고 살아왔다. 물론 장애가 불편하기는 했지만, 그것 떄문에 그가 할 수 없었던 은 아무것도 없었다. 글씨 쓰기에서부터 사소한 일상잡일은 물론, 수영이나 농구, 럭비도 했다. 그런데 그가 그렇게 벽없이 지낼 수있었던 이유는 부모님이나 선생님의 양육과 지도의 우수성도 있었지만 또래들의 이해가 가장 컸다고 본다. 그가 처음으로 학교에 입학하였을떄, 그의 반 아이들이 물었다. “너는 왜 팔이 없니?” 오토다케는 대답했다. “응, 내가 엄마 뱃속에 있을 때 어떤 병에 걸려서 그렇대.” “응그러니.” 그리고는 친구들과 점점 친해진다. 이렇게 조의의 친구들의 이해로 오토다케는 잘 성장할 수 있었던것같다. 또한 그가 장애인임에도 불구하고 외모에 대해 자신을 가졌기 떄문이다. 우리는 흔히 자신의 행복의 척도를 외모에 두는 경향이 있다. 남보다 큰 키, 잘생긴 용모, 잘빠진 몸매를 원하여 자신의 몸을 사리지않고 뜯어고치는 사람도 있다. 그런 의미에서 보면 오토다케는 이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인간이다. 남에게 보이는 인상이 보기에 흉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혀 그러하지가 않았다. 바로 여기에서 오토다케에게 많은 애정을 느낄 수가 있었다. 그는 “신체는 불만족이지만 인생은 대만족” 이라고 말한다. 팔다리도 없는 인간이 어떻게 자신을 행복하다고  말할수 있단 말인가? 사지가 멀쩡한 나도 불행하다 라고 말하지 않으면 다행일 지경인데 그는 어떻게 언제나 밝은 모습으로 행복하다고 말할수 있을까? 이것이 나에게 많은 것을 깨우치게 만들었다. “어떻게 태어났느냐보다 어떻게 사느냐가 더 중요하다”  그의 말이 나에게는 의미있게 다가왔다. 이책을 통해서 나의 인생에 대한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고 앞으로 남은 나의 인생을 내다볼 수있는 지혜를 가지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