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시간만에 사막땅이 농지로 변신한다

유엔 전망에 따르면 세계 인구는 2050년까지 20억명이 더 늘어난다고 한다. 하지만 기후변화에 따른 사막화와 산업화, 도시화에 따른 토지 개발로 농경지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노르웨이의 한 신생기업이 이런 시대적 요구에 부응할 만한 신기술을 선보였다. 데저트 콘트롤(Desert Control)이라는 이름의 이 스타트업은 마르고 황폐화한 땅을 촉촉하고 질 좋은 농경지로 바꿔주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2000년대 중반 노르웨이의 한 과학자가 개발한 이 기술의 핵심은 ‘액상 나노점토'(LNC=Liquid Nanoclay)라는 물질에 있다. 1.5나노미터 크기의 점토 입자와 물을 특수한 방식으로 섞어 만든 것이다.사막화한 토양은 모래와 같아서 물과 영양분이 흙에 머물지 못하고 그대로 지하수 층으로 흘러내려간다. 그런데 이 물질로 모래 입자들을 코팅해주면 수분과 영양분이 모래에 달라붙는다. 물을 빨아들이는 커다란 스펀지를 땅에 펼쳐놓는 셈이라고나 할까. 스프링클러 같은 기존 관개시스템을 이용해 물을 주듯 땅에 뿌려주면 끝이다. 사실 작물 재배를 위해 모래에 점토를 섞는 건 새로운 아이디어는 아니다. 오래전부터 경험적으로 써왔던 방식이다. 이 회사의 기술은 이 점토를 나노 입자 수준으로 쪼개서 땅에 쉽게 뿌려줄 수 있는 액체물질로 만들었다는 점이다.이렇게 해서 얻는 효과는 놀랍다. 원래 사막지대의 농업은 일반 토양에서보다 물이 3배 이상 더 필요하다. 그런데 액상 나노점토를 쓰면 작물에 주는 물의 양이 절반으로 줄어든다고 한다. 이 물질이 물이 함유된 수십센티 깊이의 대형 그릇과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그것을 제외하고 농지 전환을 위한 점토의 양이 더 줄거나, 수확량이 늘어나는등 다양한 이점이 있다. 그리고 이러한 기술을 사용하면 7시간정도 밖에 안들지만 비용이 많이 드는 것이 단점이라는 포인트이다.

한줄요약: 사막화를 토지로 바꾸는 기술을 발견하여 사용하려하지만 그러려면 많은 양의 비용이 들어서 대부분 불가능하다고 본다.

“콘크리트 줄이자”…동네 흙 활용해 3D 프린터로 집 짓는 시대 열리나

필요한 지역에서 직접 생산 재료를 조달해 건물을 ‘출력’하는 자급자족 기술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미국 연구진이 지역에서 채취한 흙을 3D프린터 원료로 바꿔 건축 구조물에 쓸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미국 화학회에서 나온 내용을 붙이자면 현대 건축의 핵심 소재인 콘크리트는 생산·유통과정에서 이산화탄소 유발효과(탄소 발자국)가 크고 폐기물과 에너지 소비가 많은 문제가 있다. 그로 인해 콘크리트 생산·유통과정에서 탄소 발자국을 줄이려는 연구와 원료 대체재를 찾으려는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사바짓 배너지(Sarbajit Banerjee) 박사는 “다른 연구자들에 의해 3D 프린터를 이용한 콘크리트 건축 공법이 발전해 폐기물을 줄여나가고 있다”며 “공정에 사용되는 재료의 지속 가능성을 고민해야한다. 콘크리트 제조는 국제에너지기구에 따르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7%를 차지하고 재활용도 어렵다”고 설명했다. 현재 연구진은 토양 샘플을 수집하고 첨가제를 넣어 플라스틱처럼 가공하기 쉬운 성질이 되도록 만들어 3D프린터로 출력하기 쉽게 만들었다. 그 결과 한 변이 1인치(2.54cm) 가량 되는 입방체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아유시 바페이(Aayushi Bajpayee) 연구원은 “역사적으로 인간은 현지 재료로 건축했지만 콘크리트 도입으로 많은 환경 문제가 발생했다”며 “(이번 연구는) 가까운 곳의 재료로 콘크리트를 대체할 방법을 찾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역토양에 대한 기술을 개발한 연구진 역시 장기적으로는 달이나 다른 행성에서 채취한 토양을 3D프린터에 활용하는 방안을 연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서는 달 표면의 토양과 비슷한 ‘월면토’를 가지고 달과 비슷한 진공환경에서 실험할 수 있는 체임버를 개발해 각종 기술확보에 나서는 등, 각국에서는 지구 안밖을 가리지 않는 자급자족 방식의 건축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한줄 요약: 위의 내용과 같이 3D 프린터가 점차 발전하면서 우리들이 살아가는데에 필요한 건축재를 만들거나 이제 조금 더 발전한다면 더욱 더 스케일이 큰 건축물등을 만들 것 같고, 기술들이 하루빨리 발달하여 우리 생활을 편하게 해줬으면 좋겠다.

타이레놀 3100만병 회수,공장폐쇄.. 사과의 시작은 이랬다.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아 누군가 고개 숙일 일이 많은 대한민국에선 ‘미안하다’ ‘송구하다’ ‘죄송하다’ 등의 말과 글을 자주 접한다. 하지만 사과 받은 사람 중에 제대로 사과를 받았다고 말하는 이는 드물다. 사과한 사람은 나름 신경을 썼다고 하지만, 상대방 마음은 전혀 움직이는 않았다는 뜻이다. 이처럼 사과는 넘치지만, 진심이 느껴지는 사과를 찾아보기 힘든 시대에 살고 있다면, 무언가 잘못된 게 분명하다. ‘사과의 정석’으로 꼽히는 해외 사례를 통해 사과의 의미를 되새겨볼  필요가 있는 시점이다. 1982년 미국의 거대 제약회사 존슨앤존슨의 타이레놀 독극물 사건 관련 대응은 ‘좋은 사과’의 고전으로 꼽힌다고 한다. 당시 미국 시카고에서 존슨앤존슨이 판매하던 진통제 타이레놀을 복용한 주민 8명이 사망하자, 경영진은 즉각 대응에 나섰다. 시카고에서 발생한 사건이었지만 미국 전역에서 유통 중인 타이레놀 3,100만병을 전량 회수했다. 캡슐에 누군가 독극물을 주입해 벌어진 일이라 회사에 직접적인 책임은 없었지만, 짐 버크 회장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말로만 사과한 게 아니라 타이레놀 제조공정을 바꾸고 캡슐을 알약으로 교체했다. 독극물이 들어갈 수 있는 길목을 원천차단하기 위한 조치였다. 단기적으론 큰 손실이 났지만, 존슨앤존슨은 책임감 있는 회사라는 명성을 얻었고, 급락했던 시장점유율도 회복했다. 

한줄 요약: 요즈음 인터넷 플랫폼들이 발달을 많이 하면서 주작, 사건 사고가 많이 터지고있는 가운데 저런 기사를 보며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다시 재평가를 받고 다른 입장에서 더 좋은 평가를 받기 때문에 빠른 대처와 사과가 중요시하다고 느끼게 되었다.